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경기도 A형간염 환자 작년보다 50% 급증도 “손씻기‧익혀먹기‧끓여먹기 등 위생 철저” 당부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03.14 16:38
  • 댓글 0

경기도의 A형 간염 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개인 건강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경기도는 A형 간염 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급증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14일 도에 따르면 지난 2월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1군 감염병 280건 중 93.6%인 262건이 A형 간염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발생한 174건보다 절반 이상인 88건 증가한 것으로 전국 발생 건수인 1텀16건의 25.8%에 해당하는 수치다.

도는 20~40대 젊은 층의 항체보유율이 낮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백신 접종력이 없는 도민들에게 신속한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또 A형 간염은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감염되는 질병이어서 용변을 본 후나 음식을 취급하기 전, 환자나 유아를 돌보기 전 비누로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고, 음식 익혀먹기와 물 끓여먹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해 줄 것도 충고했다. A형 간염발열·두통·권태감·식욕부진·오심·구토·복통·설사·황달·간 수치 상승 등의 증상을 보인다.

감염 후 평균 15~50일의 잠복기를 거치며, 황달 또는 간수치가 상승하는 등 증상이 발생한 이후 1주일 간 전염력이 가장 높아 유증상자에 대한 격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A형 간염은 아직 특별한 치료제가 없고 백신접종과 개인위생 준수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최선아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