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강화도 진강산 해병대 사격장서 불... 임야 30만㎡ 태워(종합)소방 당국, 강풍 속 대응 2단계 발령... 2시간만에 불길 잡아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3.13 17:45
  • 댓글 0

 

13일 오후 1시 58분께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진강산에 있는 해병대 사격장에서 불이 나 인근 산 30여 만㎡를 태운 뒤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13일 오후 1시 58분께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진강산에 있는 해병대 사격장에서 불이 나 인근 산 30여 만㎡를 태운 뒤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사진제공 = 강화소방서>

 이날 불로 아직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오후 2시 28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 등 차량 30대와 소방대원 112명 등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산림창과 서울소방본부 헬기도 동원됐다. ‘대응 2단계’는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를 포함한 3곳 이상의 소방서 인력 및 장비가 전부 출동하는 단계를 말한다.

강화소방서는 “해병대 부대가 사격장에서 사격 훈련을 하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불은 거의 끈 상태이고 잔불을 정리하고 있지만 바람이 강하고 면적이 넓어 완진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홍성은 기자  hsu@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홍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