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주폭, 엄연한 범죄행위
  • 일간경기
  • 승인 2019.03.05 18:43
  • 댓글 0
인천 연수경찰서 송도국제도시2지구대 경장 황성용

하루의 힘든 일과를 마치고 동료들과 친구들 또는 선후배들과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한 술 한잔, 그 유혹을 뿌리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그 정도가 지나쳐 자칫 잘못된 행위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경찰의 하루일과중 야간에 이루어지는 순찰의 대부분은 이런 술에 취한 시민들과의 실랑이로 시작된다.

길거리에 쓰러져 있는 시민을 안전하게 귀가시키고 시시비비를 가려줘야 할 경우도 있으며, 어떤 경우에는 경찰서까지 들어와 행패를 부리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 이것이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는 많지 않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아직까지도 우리나라 사회에서는 술을 먹고 저지른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솜방망이 처벌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의도적이 아니라는 이유에서이다.

하지만 이제는 점점 달라지고 있다. 각종 미디어의 발달로 그릇되고 일탈된 행동이 그대로 노출되고 이를 근거로 그 행동에 대해서는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술을 권하고 술에 관대한 독특한 음주문화를 가지고 있다. 이런 문화를 굳이 나쁘다고는 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이제는 이런 문화에 자신의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는 의식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만취상태에서 범죄행위가 이뤄져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있다면 얼마나 황당하겠는가. 이에 대한 사회적인 비용도 만만치 않다.

건강한 음주문화, 지속적인 홍보로 상당부분 개선되고 있다. 하지만, 음주에 대한 관대한 사회적인 문화가 개선되지 않는 한 주폭의 뿌리를 뽑기는 쉽지 않다. 이런 문화 개선을 위해서는 정부 및 사회적인 강력한 제도보다도 개인이 만취로 인한 위험성을 인지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투고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