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부천시 '지역경제 활성화' 말로만…각종 공사 관외업체만 선호지역업체 찬밥신세…지역경제 살리기 헛구호 비난 일어
  • 강성열 기자
  • 승인 2019.02.12 15:09
  • 댓글 0
부천시가 각종 공사현장에 지역 기업은 외면하고 관외업체만 선호해 지역경제 살리기가 헛구호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사진제공=부천시청>

부천시가 지역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지역제품 우선 활용 정책을 꾸준히 시행해 오고 있는 가운데 일부 담당 공무원들의 인식저하로 각종 공사현장에 부천 기업의 참여가 뒤떨어지고 있어 대책이 요구된다.

인근 지자체인 수원과 광주 등의 경우 수의계약은 물론 제한입찰 등을 통한 사업도 하도급을 줄 경우 지역 업체를 우선하는 정책을 펼쳐 기업들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시는 올 사업예산 약 7천여억 원 가운데 55.5%에 해당하는 3천880억 원을 상반기 조기 집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그러나 부천의 경우 대형 건설사업장, 관급 건축현장, CCTV외 통신사업, 용역사업 등에서 아직도 지역 업체는 뒷전인 채 관외업체 선호 경향이 있어 지역경제 살리기가 헛구호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조달사업의 경우 부천지역의 우수업체들을 배제하는 사례가 빈번하고 대형 신축사업장에 소요되는 자재, 인력, 생산제품마저 등한시되는 경우가 허다해 부천시의 지역경제 우선 살리기 사업은 거꾸로 가고 있다.

실제로 문화회관, 재활용 선별장, 도서관, 동사무소 등 35곳의 시 관급공사가 공사 및 설계 중에 있으나 이를 발주한 시 시설공사과 측은 입찰이나 계약 당시 지역 업체 활용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바 없다고 밝혀 지역 업체보호와는 거리가 먼 것으로 드러났다. 

부천지역 기업체 관계자는 “시가 예전부터 지역경제 살리기를 앞세워 많은 정책들을 내놓고 있지만 정작 대다수의 기업들은 느끼지도 못하고 있다”며 “더구나 부천지역에도 조달청 우수기업들이 많은데도 많은 사업에서 배제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 기업인은 “계약과 관련해 시 일부 공무원들은 지역 업체라는 인식은 아예 없고 오히려 타 지역 업체를 비호하는 듯한 행정으로 맘 상할 때가 많다” 면서 “같은 경기도권인 수원이나 광주 등 지자체에서는 그 지역 업체에 대한 우선권 보장이 강하다”며 “법이 허용하는 테두리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서는 타 지역을 보면 부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부천시 고위 관계자는 “지역 생산품에 대한 우선구매는 물론 관급공사 시 지역 업체 우수자재 구매, 하도급 등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고 구매사업 시 지역 내 우수업체를 조달청 구매에 필히 참여시켜 지역 업체 보호를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사, 용역, 물품 구입 등을 통해 부천 지역제품과 인력을 우선활용 해 지역경제 정책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강성열 기자  ks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강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