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양주시장·정성호 의원 "광적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 한 목소리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 청와대 안보실 선임행정관과 면담
  • 조영욱 기자
  • 승인 2019.02.11 18:33
  • 댓글 0
이성호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이 11일 적면 헬기부대 이전 등과 관련해 국방부 군사시설기확관과 청와대 안보실 선임행정관과의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헬기부대 이전을 원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양주시청>

이성호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이 11일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 등과 관련해 국방부의 대책 마련을 강력 촉구했다.

이날 이 시장은 정 의원 주관으로 국회 본청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정덕영, 한미령 양주시의원과 함께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 청와대 안보실 선임행정관과 진행된 면담에서 “지난해 양주시 광적면으로의 군 헬기부대 이전 소식이 전해진 이후 국방부는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하며 현재까지 아무런 대책도  제시하지 않는 등 양주시민들에게 피해와 분노만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헬기부대 이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양주시는 그 동안 탄약고, 사격장 등 수많은 군사시설로 인한 각종 규제 등으로 재산권은 물론 생활권, 생존권에 많은 피해를 받아 왔다”며 “시민들의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방부와 청와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에서도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하게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며 “내부적인 검토를 거쳐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욱 기자  jyu470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조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