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경기도의회 “한국당, 5·18 모독 사과하라”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02.11 15:21
  • 댓글 0
염종현 의원 등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이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모독’ 발언을 비판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더민주당이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의 ‘5·18 모독’과 관련해 제명 및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11일 경기도의회 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 등은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5·18 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뜻을 멋대로 해석하고 왜곡하는 일부 한국당 국회의원들의 ‘시대착오적 역사농단’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더민주당측은 한국당 이종명·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통해 ▲이종명 의원은 “80년 광주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 등의 망언을 제조하여 뻔뻔하고 몰지각한 반민주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염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현대사의 아픔이며, 민주주의 회복의 역사 그 자체였다”며 “그 숭고한 뜻은 이미 법률과 법원의 판결로 충분히 인정됐고, 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동의해서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이 통과되고 법원이 그 정당성을 인정했음에도 일부 한국당 의원이 이를 부정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미 언론에 보도된 것과 같이 이들의 5·18 모독과 망언은 ‘역사 모독 발언’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는 어두운 반민주적 역사, 군사독재를 그리워하는 ‘정치적 무의식’이 그들 내면에 잠재돼 있는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질책했다.염종현 민주당 대표의원은 이에 따라 한국당을 향해 △‘5·18 망언 제조 3인’ 김진태·김순례·이종명을 당장 제명 할 것 △아직도 군사독재 회귀를 옹호하고 열망하는지 그 속내를 밝힐 것 △모든 망언에 대한 과오를 책임지고 국민과 역사 앞에 당장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