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작은 섬 소청도‧대이작도에 요금 100원 버스 운행섬 주민 교통불편 해소‧관광객 유치 기여 기대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02.11 09:48
  • 댓글 0

인천 앞바다 작은 섬 소청도와 대이작도에 이용요금이 100원인 버스가 등장했다.

인천시는 11일 버스와 택시가 다니지 않는 이들 섬마을의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옹진군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시와 관할 옹진군청은 이날 오전 자월면 이작1리 다목적회관에서 마을 주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섬마을 주민행복버스 개통식을 열었다.

섬마을 주민행복버스는 대중교통이 없는 교통취약 주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사업으로 그동안 대중교통수단이 없던 대이작도와 소청도 2곳에서 운행을 들어갔다.

주민이 직접 전화로 행복버스를 부르고 100원의 이용료만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콜버스로, 마을의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하루 8시간씩 운행한다.

소청도는 3코스(소청선착장↔출장소, 출장소↔소청등대, 소청보건지소↔천연기념물)와 대이작도 3코스(선착장↔마을회관, 마을회관↔작은풀 마을, 해양생태관↔계남 마을) 총 6개 노선을 시범 운행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노선을 확대한다.

시 관계자는 “대중교통이 없는 작은 섬에 무료에 가까운 버스가 운행해 섬 주민들의 교통 불편 해소와 관광객 유치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앞으로 다른 섬으로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11일 버스와 택시가 다니지 않는 소청도와 대이작도에 요금 1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사진제공 = 인천시청>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