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경력단절여성, 세무회계‧3D 프린팅 직업교육받으세요”경기도, 115개 맞춤형직업교육과정 개설… 2천400명 대상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02.11 08:26
  • 댓글 0

경기도는 올해 경력단절 여성의 취업 지원을 위해 맞춤형 직업교육과정 115개를 운영한다.

교육은 도내 27개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에서 2천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디지털마케팅 콘텐츠 크리에이터, 세무회계사무원 양성과정, 디자인 등에서부터 빅데이터 분석, 3D프린팅, 드론 분야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교육까지 다양하다.

또 관련 분야 취업이 연계되도록 한국지식재산전략원(지식재산 연구개발전략전문가 과정), 한국세무사협회(세무회계전문사무원 과정) 등 직종․산업별 협회와 연계한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이와 함께 사무관리 강사 양성 분야, 인터넷쇼핑몰창업 등의 창업 과정, 결혼이민여성 등을 위한 별도 과정도 운영된다.

직업교육훈련 기간은 오는 3~11월이고 경력단절 여성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교육신청은 해당 지역 인근 새일센터(대표번호 1544-1199)를 직접 방문하거나 새일센터 홈페이지(saeil.mogef.go.kr)에서 가능하다. 훈련 대상자는 해당 지역 새일센터에서 상담 및 면접 절차를 거쳐 선발한다.

전기송 도 여성정책과장은 11일 “주부 등 경력단절여성들이 직업능력을 갖추도록 교육 과정을 짜임새 있게 구성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한 교육과정도 준비하는 등 교육과정을 다양화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올해 경력단절 여성의 취업 지원을 위해 맞춤형 직업교육과정 115개를 운영한다. 사진은 경기도청사 전경.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