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100만도시
용인시, 고액체납자 12명 동산 압류명품가방·명품시계·귀금속 등 압류 체납세금 징수 강화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02.10 14:39
  • 댓글 0
용인시가 고액체납자로부터 압류한 물품들<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시는 지난달 12명의 고액체납자를 대상으로 가택수색과 동산압류에 나섰다.

이는 일부 계층의 고의체납을 방지해 건전한 납세풍토를 조성하고 조세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이번 가택수색에서 한 고액체납자 집에서만 명품가방 13건, 명품지갑 7건, 명품시계 3건, 귀금속 등 다량의 귀중품을 찾아내 압류하는 등 강도 높은 수색과 압류를 집행했다.

시는 앞으로도 재산은닉·위장이혼 등을 통해 지능적으로 세금납부를 회피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고질체납자에 대해 강도 높은 가택수색과 동산압류를 통해 장기체납을 미연에 방지하고 체납세금을 징수할 방침이다.

류근상 기자  ryu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0만도시면 다른기사 보기
류근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