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강화·옹진군 교통‧정주여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인천시‧정부, 2조 5천억원 들여 27개 사업 추진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02.07 15:09
  • 댓글 0

북한과 접경지역이자 섬지역인 강화군과 옹진군이 교통인프라가 대폭 확충돼 주민들의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좋아진다.

7일 인천시에 따르면 정부의 접경지역 발전 종합계획에 이들 두 지역의 27개 사업이 포함돼 2030년까지 추진된다. 총 사업비는 2조5천억원이다.

이에 따라 강화·옹진은 교통 인프라 확충과 문화시설 조성 사업 등으로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발전도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적으로 영종~신도간 평화도로 사업은 지난달 29일 발표된 예비타당성 면제 대상사업 선정에 이어 금번 계획에도 반영돼 총 사업비의 70%인 약 700억원을 국비로 받을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사업기간도 2~3년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생태·평화 관광 활성화 사업으로 강화도의 갯벌생태복원‧옹진군의 해양문화 체험장 조성, 정주여건 개선 사업은 강화도의 폐교 활용 문화재생(강화)‧소규모 LPG 저장시설 설치(강화·옹진)‧ 소규모 상수도 건설(옹진)이 있다.

이와 함께 균형발전기반구축 사업으로 강화일반산업단지 조성(완료)사업이 있고, 남북교류협력 기반조성 사업에는 교동 평화도로(강화)‧모도~장봉도 사이 연도교 건설(옹진) 사업 등이 포함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7개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게 관련 부처 협의 등 행정절차와 예산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강화·옹진이 서해평화협력지대의 중심지역으로 발돋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인천시와 정부의 강화, 옹진 접경지역 발전 계획도. <사진제공 = 인천시청>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