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북항∼내항 적정 수심은 얼마나 될까인천항만공사,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 적정수심 및 타당성 조사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2.07 13:11
  • 댓글 0

그동안 어려움을 겪어오던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북항∼내항)의 대형선박 운항 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이용선박 통항안전 확보와 운항여건 개선을 위한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 적정수심 및 타당성 조사용역'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인천항의 바닷길 중 하나인 제1항로 북측구간(북항∼내항)은 대형선박 출입이 어려워 문제점으로 지적돼왔다.

이에 공사는 이번 용역을 통해 제1항로 북측구간의 통항안전성 확보 및 운항률 제고를 위한 적정 수심을 확정하고, 사업타당성(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결론나면 준설에 필요한 국고 확보를 위한 정부 부처와의 협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용역에서는 제1항로 북측구간 이용선사 및 연계 물류업체 설문조사, 물동량 수요추정, 수심별 처리가능 물동량 및 통항선박 규모 등 산정, 비용 및 편익산정(수심별 비교검토), 타당성(경제성) 검토, 제1항로 적정수심 검토 등을 파악한다.

용역 기간은 5개월이다.

윤성태 항만건설팀장은 “제1항로 적정수심 확보를 통해 항만 이용자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인천항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천항 주요 항로에 대해 운항환경 개선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항 제1항로 적정수심 및 타당성 조사용역 대상지.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한편, 공사는 인천항 이용자 의견을 수렴해 준설이 시급한 제1항로 남측구간 일부 정박지(W-2) 및 북측구간 저수심 암구간을 우선 착공해 준설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남측구간(내항∼팔미도)도 우선 순위를 정해 준설할 계획이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