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기지 발휘해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원가평경찰서, 농협은행원에 감사장 수여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9.01.31 18:40
  • 댓글 0
김도상 가평서장이 30일 보이스피싱범을 검거하게 도움을 준 가평농협직원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가평경찰서는 31일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예방한 가평 소재 농협은행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30일 오전 10시께 노인 A씨(78)는 ‘현금 2천만원을 찾아서 구리시 교문동 으로 오지 않으면 아들을 죽이겠다’는 전화협박을 받고, 가평의 한 농협은행을 찾아 2천만원을 창구에서 인출을 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은행원 B씨(44)가 순간적으로 보이스피싱이라고 직감해 밖으로 나가서 A씨에게 보이스피싱이라고 쪽지를 건네었지만, 보이스피싱범이 아들을 해할까 염려돼 이를 무시한 채 보이스피싱범과 만나기로 한 구리시 약속 장소로 가기 위해 택시를 계속 타려하는 A씨를 제지하면서 112에 급히 신고함과 동시에 신속히 도착한 읍내파출소 경찰관들과 함께 아들의 전화번호를 확보해 A씨와 통화하게 했고 아들의 안전을 확인해줌으로써 보이스피싱 범죄로 인한 금전 피해를 방지했다.

김도상 서장은 “가평 주민들이 불안에 떨지 않고, 범죄의 대상이 되지 않도록 순찰활동을 더욱 강화하며, 금융기관과 협조해 보이스피싱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영수 기자  sinnyoungsoo@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람들면 다른기사 보기
신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