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버스 정류장에 온열의자‧방풍유리 설치
상태바
강화 버스 정류장에 온열의자‧방풍유리 설치
  • 유지남 기자
  • 승인 2019.01.1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 이용 주민들 추위 덜어… 확대 설치 검토

 

 강화군은 겨울철 버스 이용객들을 위해 강화읍 내 주요 버스 정류장 4곳에 온열의자와 방풍유리를 이달 말까지 시범설치한다.

 설치 대상 정류장은 강화군청, 강화터미널, 수협, 강화산성 서문이고 총 6개의 온열의자가 설치된다.

 온열의자는 탄소 소재의 발열판에 전원을 공급해 온기를 내는 제품으로, 버스 운행 시작 시간부터 종료 시까지 기온이 영상 18℃ 이하로 내려갈 경우 자동으로 발열돼 40~43℃까지 발열판의 온도가 올라간다.

 군은 기온이 서울보다 2~3℃ 낮고 버스배차 간격이 긴 강화지역 특성을 고려해 온열의자 설치를 추진하게 됐다.

 또 이들 정류장에 방풍유리도 함께 설치해 주민들이 추위를 덜도록 할 계획이다.

 강화군 관계자는 13일 “어르신들과 어린이들이 장시간 추위에 떨며 버스를 기다려야해 안타까웠다”며 “예산을 늘려 온열의자와 방풍유리 설치 정류장을 점차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온열의자가 설치된 강화군 버스정류장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