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의원, 기간제 교사 차별해소 토론회 열어
상태바
박찬대 의원, 기간제 교사 차별해소 토론회 열어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12.2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등으로 기간제 교사의 차별 문제가 이슈화됐지만, 여전히 일선 학교에서 근무하는 기간제 교사들은 고용 불안과 정규직 교사에 비해 차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인천 연수갑) 국회의원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이하 민변) 교육청소년위원회와 공동으로 기간제 교사의 고용 불안과 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9일 ‘기간제 교사 차별 해소와 고용 안정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국회에서 개최했다.

박찬대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국가의 미래를 책임질 후대를 교육하는 문제는 전적으로 국가가 책임져야 했지만 수십 년 동안 그렇지 못했다. 기간제 교사의 처우 문제도 그 연장선에 있다”면서 “안타깝게도 기간제 교사 5만 명 시대가 됐지만 교사들의 차별 문제와 고용 불안은 해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기간제 교사의 차별 해소를 위해선 근본적으로 교사 증원이 획기적으로 늘어나야하지만, ‘학생수’ 감소 등의 이유로 정부도 고민이 많다”면서 “현실적 해결 방안으로는 기간제 교사의 임명권을 교육감으로 해 고용 불안 문제와 차별 해소를 어느 정도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 좌장은 이윤미 홍익대 교육학과 교수가 맡았다. 박영진 전교조 기간제 교사 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장인성 한국노동연구원 기획조정실장이 ‘기간제 교사 차별 해소와 고용 안정 방안’에 대해 발제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