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주민 체감하는 인구정책 수립 설문조사미추홀구, 선호정책 반영… 새 시책 발굴·보완 예정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12.06 19:42
  • 댓글 0

미추홀구가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인구정책 수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미추홀구의 합계출산율(여성 한 명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의 수)은 2015년도 1127에서 2017년도 1027로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때문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출산장려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지만 주민들이 체감하기에는 아직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미추홀구는 지난 10월15일부터 17일간 온·프라인으로 주민들의 목소리를 담은 인구정책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최근 그 결과에 대해 면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설문은 응답자의 기본조사, 정책 선호도 조사 및 정책 제안 등 3개 항목과 22문항으로 총 515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응답자의 68.3%는 향후 자녀계획이 없다고 답했으며, 경제적 부담(29.5%)을 주된 이유로 손꼽았다.

주요자녀양육방법은 보육시설(44.5%), 출산친화적 도시를 위한 정책 선호도는 시간 연장 어린이집 등 서비스 공급(34.1%)을 꼽았다.

또 결혼문화 정책 선호도는 신혼부부 주거비용 지원(53.5%), 임신·출산 지원 정책 선호도는 출산장려금 등 현금지원(23.9%), 육아·보육 지원정책 선호도는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17%)으로 조사됐다.

다자녀 지원 정책 선호도는 주거안정 지원(20.6%),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정책 선호도는 재택·시간제근무 등 근로형태 확산(28%), 교육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선호도는 도서관 등 교육환경 확충(21.7%)으로 집계됐다.

구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들이 생각하는 선호정책을 적극 반영해 새로운 시책 발굴과 기존 시행중인 시책을 보완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출산친화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양한 인식개선 캠페인과 홍보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