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청렴도, 작년 5위에서 올해 최하위로 '뚝'최근 10년 권익위 평가 항상 중하위 머물러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8.12.06 18:30
  • 댓글 0

인천시가 국민권익위원회의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17개 시·도 가운데 최하등급인 4등급을 기록했다.

6일 권익위에 따르면 인천시는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는 각각 3등급을 받았지만, 업무 관계자와 지역 주민의 '정책고객 평가'에서 5등급을 받아 서울·세종·전남·전북·충청과 함께 종합 청렴도 4등급을 기록했다.
광역단체 중 종합청렴도가 1등급인 곳은 부산시가 유일하고 5등급은 없다.

인천시는 작년 청렴도 평가에서는 충남·경남·울산·제주에 이어 5위를 기록하며 3등급에 해당했지만 올해는 12위 이하 순위로 떨어졌다.

권익위는 올해부터는 등급 발표만 하고 기관별 점수 등 세부 분석 자료는 해당 기관에만 통보하기로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3등급 이상을 받은 광역단체가 11개여서 인천의 청렴도가 12위 이하 순위일 것으로 추정하지만 정확히 몇 위인지는 다른 지자체의 점수를 파악하지 않는 한 알 수 없다"며 "공무원 비위 등 부패 감점 요인이 많아 청렴도 등급이 떨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청렴 문화 확산에 주력하며 차기 평가에서는 더 높은 등급을 받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작년을 제외하고는 최근 10년간 권익위의 청렴도 평가에서 늘 중하위권에 머물러 왔다.

인천시는 청렴도 평가에서 2007년 14위, 2008년 10위, 2009년 12위, 2010년 14위, 2011년과 2012년 7위, 2013년 9위, 2014년 15위, 2015년 12위, 2016년 14위, 2017년 5위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청렴도 평가에서 인천 10개 군·구 중에서는 계양구·부평구·강화군·옹진군이 2등급으로 청렴도가 높았고, 서구는 4등급으로 청렴도가 가장 낮았다.

인천시교육청은 작년보다 2개 등급이 오르며 강원·세종·전북·제주·충북교육청과 함께 17개 시·도 교육청 중 가장 높은 2등급을 기록했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