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구리토평 사기행각 즉각 중단하라”토평 주민 100여 명, 시청 앞 점거 집회
  • 이형실 기자
  • 승인 2018.12.06 18:02
  • 댓글 0

구리월드디자인 시티, 종교시설의 납골당 인허가, 음식물처리장 사업 등과 연관된 (가칭)구리토평 사기행각 저지 대책 준비위원회(이하 대책위) 회원 1백여 명이 6일 구리시청사 정문 앞에서 ‘구리토평 사기행각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대책위는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2시간 동안 ‘구리월드 사기행각 박영순(전 구리시장)을 구속하라’ ‘니놈들은 지분 나눠먹고 주민들은 다이옥신이냐’는 등의 격렬한 내용의 팻말을 들고 집단 시위와 함께 항의를 표출했다. 

]대책위은 “10년 동안 GWDC를 울궈 먹다가 끝내 시장직을 박탈당한 박 전 시장이 안승남 구리시장과 함께 제 2의 사기극을 시도하고 있다”고 성토한 뒤 “구리시의회는 개발협약서가 이미 생을 마감한 문서인 만큼 계약기간 30일 전에 당사자들에게 계약거부를 통지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사노동의 시립장례식장, 납골당 신축은 사노동 주민들의 반대로 중단했는데 실제로 돌섬 주민 200여 명이 거주하는 마을에 납골당신축 허가를 내 준 것을 무슨 사유로 설명할 것인가”라며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박 전 시장이 임기 중에 소각장 운영기술과 전혀 관계없는 설계업체가 운영 지분을 나눠 갖게 된 배경과 음식물처리장사업에 박 전 시장이 현 시장을 내세워 앞장 세웠다는 설이 파다하다”고 진위를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시민의 눈에서 눈물이 나면 시장의 눈에 피눈물이 난다” 며 “시는 토평동 사기행각 중단하고 시민의견 수렴할 것, 시의회는 시장의 사기행정에 동참 말고 시민을 위해 일할 것, 납골당 인허가, 음식물처리사업 백지화 할 것, 월드디자인사업 속지말고 청장년 일자리 계획에 앞장 설 것, 도의원 시절 노선변경 책임지고 해결 할 것“등을 결의했다. 

이형실 기자  lhs8257@1gna.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이형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