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파주 시장‧국회의원 ‘평화수도 철도망 구축’ 결의철도전문가 “ 도라산역을 남북철도 중심역이자 국제역 지정 필요”
  • 성기홍 기자
  • 승인 2018.12.06 12:01
  • 댓글 0

 국회의원, 경기도와 파주시 관계자, 파주시의원, 철도 전문가들이 6일 도라산역에서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철도망 구축을 결의했다.

 파주시에 따르면 이날 도라산역에서 최종환 파주시장, 윤후덕·박정 국회의원, 손배찬 파주시의장, 홍지선 경기도 철도국장, 철도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 구축 관련 정책토론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섬으로 돼 있는 한국을 대륙과 연결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파주시가 남북철도가 연결되는 중심축에 위치해 있는 만큼 도라산역을 국제역으로 지정하고 고속철도와 3호선, 현재 진행중인 GTX를 연결해 도라산역을 남북철도의 중심역으로 구축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강승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김주영 서울시립대학교 교수,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 등은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철도망 구축을 위한 방안을 제시하면서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는 미래 통일한국을 준비하고 도시규모에 걸맞는 철도시스템 구축이 절실하다”며 “대화역까지 운행하는 3호선을 남북연결철도인 경의선과 파주에서 연결하고 고속철도를 문산이나 도라산역까지 연장해 향후 국제역으로서 사통팔달 철도망이 구축될 수 있도록 정부의 미래지향적인 철도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후덕 국회의원은 “파주가 한반도 및 동북아 철도․물류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며 ”GTX가 출발하는 (가칭)GTX 운정역에 통일을 상징하고 운정신도시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통합역사 개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정 국회의원은 “파주는 남북경제협력의 요충지로 경의선과 대륙철도의 연결을 통해 유럽과 광범위하게 교류할 수 있는 통일경제특구의 최적지”라며 정부의 조속한 통일경제특구 조성을 촉구했다.

성기홍 기자  sg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성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