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세상만사
'극단적 선택' 아현동 철거민 유서 공개
  • 일간경기
  • 승인 2018.12.05 18:15
  • 댓글 0

4일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마포구 아현2 재건축구역 철거민이 유서에 '강제집행으로 쫓겨나 갈 곳이 없다'며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빈민해방실천연대와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는 5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숨진 철거민 박 모(37) 씨의 유서를 공개했다. 공개된 유서에서 박씨는 "아현동 OOO-OO호에 월세로 어머니와 살고 있었는데 3번의 강제집행으로 모두 뺏기고 쫓겨나 이 가방 하나가 전부"라며 "추운 겨울에 씻지도 먹지도 자지도 못하며 갈 곳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3일간 추운 겨울을 길에서 보냈고 내일이 오는 것이 두려워 자살을 선택한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또 "어머니가 갈 곳 없이 전국철거민연합회와 투쟁 중이라 걱정"이라며 "저는 이렇게 가더라도 어머니께는 임대 아파트를 드려서 저와 같이 되지 않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상만사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