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파주 배수관 연결 공사 중 흙더미 와르르현장 첫 투입된 일용직 2명 사망
  • 성기홍 기자
  • 승인 2018.12.05 18:12
  • 댓글 0

5일 오전 11시 57분께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배수관 관로공사를 하던 중 흙더미가 무너지는 발생해 근로자 2명이 사망했다.

파주시와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개인 하수관 매설 작업중 발생했다.

창고와 창고 사이에 굴삭기 2대를 이용해 50m 길이의 하수관로를 묻는 작업이었다.

 굴삭기 1대는 3m 깊이로 땅을 파내고 다른 1대는 지름 300mm, 길이 2.5m의 콘크리트 관로 20개를 굴삭기에 매달아 차례로 땅에 묻는 공사였다.

사고는 4번째 관로를 묻을 때 발생했다고 현장 관계자가 경찰에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근로자 2명이 지상에서 3m 아래 깊이의 구덩이에서 관로 연결작업을 하는 도중 오른쪽에 미리 파 쌓아놨던 흙더미가 갑자기 쏟아져 내리면서 근로자들을 덮쳤다"고 설명했다.

출동한 119구조대가 근로자들을 구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이날 사고현장에는 근로자들의 안전 용품인 안전모는 물론, 흙이 쏟아져 내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흙막이조차 설치되지 않았다.

또 사고현장은 전날 내린 비로 지반이 약화해 있었지만, 안전시설을 설치하거나 출입을 제한하는 사고 예방 조치가 전혀 없었다.

사고를 당한 근로자들은 일용직 근로자로 오늘 현장에 처음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파주시 관계자는 "오늘 이뤄진 공사는 개인이 하수관을 매설하는 공사로 시의 허가 사항도 아니다"라며 "안전교육을 받았는지와 안전관리 여부는 노동부와 경찰에서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목격자를 비롯해 해당 건설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현재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자들의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 중이며 과실이 드러나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성기홍 기자  sg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성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