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1월 전년보다 9% 더 팔았다
상태바
쌍용차, 11월 전년보다 9% 더 팔았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12.03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두 달 연속 1만대 돌파…월 최대판매 실적 갱신

쌍용자동차가 지난달 내수 10,330대, 수출 2,844대(CKD 포함)를 포함 총 1만 3174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내수 판매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월 최대판매실적을 기록했던 지난 달에 이어 두 달 연속 1만3000대를 돌파하며 전년 동월 대비 9.0% 증가한 것이다. 

내수 판매는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가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하면서 한달 만에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갱신하는 등 전년 동월 대비 17.8%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쌍용자동차 역대 픽업 모델 중 최대판매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는 두 달 연속 4천대 판매를 돌파하며 전년 동월 대비 103.8%  증가하는 등 내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 

이러한 주력모델의 판매호조로 지난 달 누계판매가 첫 추세전환 된 이후 성장세가 2.6%로 증가하면서 내수 판매 9년 연속 성장세 달성이 확실해 졌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2% 감소했으나, 쌍용자동차 사상 첫 직영 판매법인인 호주 법인 신설 등 신흥시장에 대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는 만큼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렉스턴 스포츠에 대한 글로벌 론칭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4일에는 G4 렉스턴(인도 현지명 ALTURAS G4<알투라스 G4>)이 인도에서 공식 론칭 됨에 따라 CKD 수출도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내수판매가 지난달에 이어 한 달 만에 최대 실적을 갱신하는 등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러한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4분기 최대판매 실적을 달성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