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춘 심장 다시 뛰게한 구급대원
상태바
멈춘 심장 다시 뛰게한 구급대원
  • 이보택 기자
  • 승인 2018.12.0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소방서 119구급대원, 심폐소생술로 2명 살려

여주소방서 119구급대는 2일 새벽 2시께 여주시 점봉동의 한 주택에서 호흡이 불편하다는 50대 환자의 신고에 따라 119구급대원 (소방장 성기현, 대체인력 최수진)이 현장에 즉시 출동 병원 이송 중 구급차에서 갑자기 호흡 및 맥박이 떨어지며 심장정지가 발생하였다. 

이에 119구급대원은 즉각 자동심장충격기(AED)와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끝에 구급차 안에서 호흡과 맥박을 회복시켰으며 환자의 상태가 호전된 것을 확인 후 원주 소재 대형병원으로 이송해 치료중이다. 

또한 119구급대는 지난달 12일 여주시 홍문동에 위치한 병원 계단에서 30대 환자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119구급대원(성기현, 김운경, 김수진, 최수진)이 현장에서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등으로 소생시켜 소중한 생명을 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