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화해시대 인천 해양·항만 발전은
상태바
남북 화해시대 인천 해양·항만 발전은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8.11.2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29일 ‘인천은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주제로
▲ 지난해 펼쳐진 인천 해양·항만 발전 토론회 장면.
인천시는 29일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서해 평화수역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일반시민, 관련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하는 인천 해양·항만발전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인방송이 주관하여 현 정부가 구상중인 ‘서해평화 협력벨트’에서 인천이 가지고 있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자원, 물류, 교통 분야 등에서 선도적·중추적 역할을 하고자 인천 지역의 기관, 단체, 언론 등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대·내외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 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특히 최근 남북합의를 통해 이뤄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 서해5도 남북 공동어로구역 설정, 서해 남북평화도로 건설 등 남북경제 협력을 바탕으로 ‘인천은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다양한 의견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토론회의 좌장은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이 맡아 진행할 예정이며, 장태헌 서해5도 평화수역운동본부 상임위원, 박원일 인천평화복지연대 기획국장, 최유탁 기호일보 사회부장, 김동훈 국립인천해사고 산학협력 취업부장이 토론자로 참여할 계획이다.
윤백진 항만과장은 “이번 토론회가 남북 교역 활성화 및 인천이 환서해권 중심 항만으로의 도약과 수도권 관문으로서 위상을 높이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