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박승원 광명시장 “국책사업 일방적 추진에 반대”구로차량기지 이전·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 "광명 발전에 역행"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8.11.14 16:56
  • 댓글 0

 

 박승원 광명시장은 14일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국책사업 추진에 시민과 함께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며 사실상 반대 의사를 밝혔다.

 박승원 시장은 14일 시청사에서 지역 최대 현안인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 관련해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KTX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두 단체의 공동대표 또는 사무국장, 시 안전건설교통국장 등 15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지방정부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국토부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 방식에 반대한다는 뜻을 모으고, 두 사업이 광명시와 시민의 미래 발전을 위한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공동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14일 시청사에서 지역 최대 현안인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 관련해 주민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

 오는 27일 광명시와 범대위, 시민이 함께 일방적인 사업추진에 대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결의대회를 갖기로 했다.

 박 시장은 “광명시는 향후 10년 간 비약적인 발전을 할 텐데, 지금 국토부의 안은 광명시와 33만 시민의 미래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국토부에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모아 지하화와 규모 축소 등을 통한 친환경 차량기지 건설, 5개 역 신설, 실질적인 대중교통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꾸준히 요구해왔다.

 반면 국토부가 최근 개최한 서울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기본계획 중간보고회에는 광명시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와 관련해서도 당초 지하건설을 약속했다가 일방적으로 지상화하겠다고 방침을 변경했다.

 이에 대해 시는 지난달 국토부에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관련해 강력한 항의의 뜻과 추가요구사항이 담긴 공문을 제출했으며, 최근에는 6원광명마을 주민과 간담회를 열고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지하화와 원광명마을 상생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시는 향후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가 지나는 경기 부천시, 서울 강서‧구로구와 협력해 공동 대처하고 발전을 모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정용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