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미세먼지 꼼짝마…안양시 드론 띄운다안양시 드론으로 환경오염 사각지대 감시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8.11.08 18:05
  • 댓글 0

7일 경기도와 인천, 서울 대부분 지역에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발령됐다.

이에 따라 수도권대기환경청은 비상저감조치 이행사항을 점검했으며, 안양시는 한층 더 나아가 드론을 활용한 미세먼지 감시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먼저 수도권대기환경청은 7일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화력발전소 발전 상한제약을 첫시행하는 영흥화력발전소를 찾아 이행사항을 점검했다.

발전 상한제약은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화력발전소 42기를 대상으로 발전출력을 80%로 상한 제한하는 제도로써, 당일 주의보(75㎍/㎥이상 2시간)가 발령되고, 내일 예보가 50㎍/㎥를 초과할 경우 시행이 된다.

이번 비상저감조치에서는 인천, 경기, 충남 지역 대상 발전기 21기(인천 2기, 경기 4기, 충남 15기) 중에서 가동되지 않거나 전력수급상의 문제로 제외되는 발전기를 제외한 11기가 오전 6시부터 오후 9까지 출력을 제한해 발전량을 감축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환경오염원 감시에 드론이 투입된다.

안양시는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12월부터 드론(Drone)을 활용해 환경감시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드론이 활용되는 분야는 비산먼지 발생이 우려되는 대형공사장과 철거현장, 악취발생 지역 등이다.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데도 활용된다.

시는 이와 같은 분야 민원이 발생하는 지역이나 공무원의 손길이 미치기 힘든 지역에 우선적으로 드론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곧바로 시가 확인을 거쳐 현장을 지도 점검하기 때문에 인력을 활용하던 전에 비해 훨씬 효과적인 감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명복 안양시환경보전과장은 그동안 손길이 미치기 힘들었던 고공지역이나 안전이 우려되는 장소 등을 사람을 대신해 드론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됐다며, 환경감시 전반에 걸쳐 드론의 활용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를 차량에도 부착해 대기농도를 측정할 계획으로 있어 첨단시스템을 활용한 환경감시는 더욱 진화할 전망이다.

한편 시가 이달 중 구입하는 드론은 모두 3대로 다음 달 중 시범운영과 공무원 교육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 활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정용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