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용인시 130만 도시·평택시 90만 도시로 발전한다용인시 경제자족도시로 발돋움…평택시 경기남부 광역거점도시로 우뚝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8.11.08 17:24
  • 댓글 0

경기도, 두 도시 '2035 도시기본계획안' 승인

 

용인시와 평택시가 오는 2035년까지 각각 인구 130만과 90만 도시로 발전한다.

 또 용인시는 도시공간구조를 2도심(행정도심·경제도심) 5지역중심(포곡‧모현, 남사‧이동, 양지, 백암, 원삼)으로 구축하고 생활권은 기존 5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기흥‧수지권역, 처인중심권역)으로 설정했다.

 평택시 역시 도시공간구조를 2도심(행정문화도심, 물류관광도심), 3지구중심(진위, 청북, 팽성)으로 구축하는 한편 생활권은 기존 3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동부생활권, 서부생활권)으로 축소·조정했다.

 경기도는 이들 두 시의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2035년 용인· 평택 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8일 최종 승인했다.

 

경기도청사 전경.

 

 두 도시의 도시기본계획은 용인시와 평택시의 미래상과 도시의 장기 발전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공간계획 뿐만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장기적인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용인시와 평택시는 각각 2035년 목표 계획인구를 기존 2020년 도시기본계획 대비해 각각 8만7천명과 4만명이 늘어난 128만7000명과 90만명으로 잡았다.

 시가화용지(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는 용인시가 54.047㎢, 평택시는 103.594㎢으로 확정했으며, 시가화예정용지(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공간)는 용인시가 47.923㎢, 평택시는 36.588㎢로 정해졌다.

 특히 주요 교통계획으로 용인시는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GTX 광역철도, 인덕원~수원선 철도계획이 반영됐고, 평택시는 제2서해안 고속도로와 평택~부발선 철도 계획이 세워졌다.

 또 두 시의 주요개발 사업도 짜임새있게 추진되도록 계획안에 포함됐다.

 용인시의 경우 GTX 역세권 복합단지, 포곡‧모현 문화관광 복합밸리 등이, 평택은 고덕국제신도시, 평택항 배후도시, 미군기지 주변지역 개발 등이 각각 반영됐다.

 두 도시는 시민들이 도시기본계획안을 열람할 수 있게 11월 중 공개한다.

 도 관계자는 “도시계획안 승인으로 용인시는 경제자족도시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고, 평택시는 자족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과 함께 경기남부 광역거점도시로써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