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용인시 '육아 수필집' 출간인문학 수강생 작품집 '화제'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8.11.07 18:01
  • 댓글 0

용인시의 엄마 12명이 육아도 하고 글쓰기도 하고 책까지 펴내 화제가 되고 있다. 

용인시 흥덕도서관은 6~11월 운영한 시민 대상 무료 인문학강좌 길 위의 인문학의 ‘육아 애(愛)세이 쓰기’ 프로그램에서 작품집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강좌 수강생인 김소정씨 등 20~50대의 여성 12명이 각 2~8편씩 쓴 66편의 글을 288쪽 분량의 책으로 낸 것이다.  

작품집은 자녀를 키우며 경험하는 다양한 일상 속 이야기나 육아도서를 읽은 독후감, 육아주제를 논하는 육아칼럼, 프로그램 참여 소감 등을 가족사진, 강좌 활동사진과 함께 담았다.   

‘딱 나 같은 딸’, ‘20년 후의 너에게’, ‘오늘도 감사’, ‘고군분투 쌍둥이 출산기’, ‘학교교육에 ‘국영수’보다 더 중요한 ‘부모생명교육’은 왜 없을까?’ 등 각자의 일상 속 육아 이야기를 진솔하게 묘사해 감동을 주고 있다. 

흥덕도서관은 이 작품집을 총 100권 제작해 관내 17개 공공도서관에 비치할 예정이다. 

‘길 위의 인문학’은 지역도서관을 인문학 대중화의 거점으로 발전시키고자 문화체육관광부가 매년 전국의 도서관을 선정해 진행하는 사업이다. 

흥덕도서관은 지역주민 대다수가 젊은 부부인 점에 착안해 ‘육아’를 주제로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류근상 기자  ryu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류근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