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영종·용유 몰카 청정지역 만든다중구, 안전한 공중화장실 위한 환경 조성 나서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8.11.04 17:31
  • 댓글 0

중구가 최근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카메라 범죄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안전한 공중화장실 이용을 위한 환경 조성에 나섰다.

구는 2500만원을 들여 노후화된 칸막이, 구멍이나 틈이 있는 용유지역 내 화장실 8개소를 선정해 칸막이를 교체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또한 영종용유지원단 직원들은 관광객이 많은 용유지역 내 공중화장실 36개소를 대상으로 불법촬영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은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 장비를 이용해 꼼꼼하고 세심하게 진행해 점검 결과 이상이 없는 화장실에는 ‘수시점검 대상 시설물 스티커’를 부착하고, 불법촬영 적발 시에는 경찰에 즉시 인계해 신속한 수사가 진행되도록 할 방침이다.

한상대 영종용유 지원단장은 “불법촬영범죄의 심각함을 알리고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공중화장실을 안심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