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경기북부 고속도로, 국도 확충 속도 낸다수도권 제2순환도로 2개 구간 12월, 내년 2월 잇따라 착공
  • 조영욱 기자
  • 승인 2018.10.31 18:37
  • 댓글 0

남북 화해협력 분위기에 발맞춰 경기북부에 고속도로와 국도 건설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2025년이면 3개의 남-북 연결 도로와 3개의 동-서 연결 도로 등 격자형 도로망을 갖추게 돼 교통 인프라가 부족해 낙후된 경기북부 개발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31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경기북부 4개 구간 중 유일한 민자구간인 포천∼화도 구간(28.97㎞)이 오는 12월 공사를 시작한다.

재정 구간인 김포∼파주 구간(25.36㎞)은 내년 2월 공사를 시작한다.

두 구간은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머지 2개 구간 중 파주∼양주∼포천 구간(24.82㎞)은 지난해 3월 공사를 시작해 2023년 개통 예정이며, 화도∼양평 구간(17.61㎞)은 2014년 5월 공사를 시작해 50%가량 공사가 진행됐다.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일산∼퇴계원 36.3㎞)과 함께 경기북부를 동-서로 연결하는 도로망이다.

가장 북쪽에 있는 동-서 연결 도로망 국도 37호선 확장사업도 2020년이면 완료된다.

파주 자유로에서 연천, 포천을 거쳐 가평 경춘국도(국도 46호선)까지 동-서를 잇는 국도 37호선도 파주 적성∼연천 전곡 구간(11.4㎞)과 연천 전곡∼포천 영중(13.9㎞) 구간 공사만 남아 있는 상태다.

경기도 관계자는 "접경지인 경기북부는 그동안 교통인프라가 부족해 개발에 한계가 있었다"며 "향후 남북 교류가 활성화하면 확충된 고속도로망은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욱 기자  jyu470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조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