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장애인체전 경기도 ‘종합우승’
상태바
전국장애인체전 경기도 ‘종합우승’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8.10.3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열전 마감…다관왕·신기록 풍년 속 폐회식

전북에서 열린 제38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29일 폐회식을 끝으로 5일 열전을 마감했다.

이번 장애인체전에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총 8천596명(선수 5천907명, 임원·관계자 2천689)의 선수단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장애를 이겨낸 선수들은 총 26개 종목(선수부 25개 종목, 동호인부 16개 종목)에서 우정의 레이스를 펼쳤다.

종합우승은 경기도(22만3천376.64점)가 차지했고, 충북(15만9천878.48점)과 서울(15만6천079.20점)이 2, 3위에 올랐다. 개최지 전북(14만2천983.92점)은 4위를 차지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상은 수영에서 6관왕에 오른 정사랑(충북장애인체육회)에게 돌아갔다.

23세로 척수장애를 극복한 정사랑은 수영 여자 자유형 100m를 비롯해 6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휩쓸면서 MVP 영예를 안았다. 
정사랑은 희소병인 길랑-바레 증후군으로 하반신에 장애를 갖게 됐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수영에 재미를 느껴 2014년 선수로 입문했다.

2015년 대회 2관왕으로 실력을 과시한 정사랑은 지난해 대회 4관왕에 이어 올해 6관왕으로 국내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정사랑은 "운동할 때는 힘들어 울더라도, 시합 끝나고는 웃자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훈련했다"면서 "예상하지 못한 MVP를 받게 돼 너무 영광이고, 더욱 발전해 멋진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에선 다채로운 시상도 이뤄졌다.

하나은행 후원금 1천만원으로 마련한 '하나은행 장학금'은 우수신인 선수 5명에게 각 200만원씩 지급했다.

처음 출전한 재미교포 선수단이 준비한 재미선수단 격려금 200만원은 신인 선수에게,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리스트 한민수는 신인 선수에게 200만원의 훈련지원금을 후원했다.

또 다관왕과 신기록이 쏟아졌다.

선수부에서는 수영 6관왕에 오른 정사랑에 이어 육상 5관왕이 된 유병훈(경북)을 포함해 5관왕 4명이 탄생했다. 또 4관왕 11명, 3관왕 84명 등 100명의 다관왕에 나왔다. 동호인부에서도 5관왕 1명을 포함해 29명이 다관왕이 배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