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렉처콘서트 개최
상태바
수원문화재단 렉처콘서트 개최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8.10.24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흥식)은 수원SK아트리움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한 렉처콘서트 '전원경의 미술관 옆 음악당'이 강릉, 광주 등 2개 지역 문예회관 투어공연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원경의 미술관 옆 음악당'은 지난 2016년 수원SK아트리움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주부관객들에게 큰 호평을 받으며 올해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하였으며 매회 전석매진을 기록하는 등 수원SK아트리움의 대표적인 평일 낮 공연으로 자리매김한 공연 프로그램이다. 

이 공연은 각 시즌마다 ‘세계의 다양한 도시로 떠나는 여행’, ‘인간과 예술, 우리들의 삶과 사랑의 이야기’ 등을 메인 테마로 서양 예술가들의 명작과 음악작품들이 어떻게 탄생되었는지 예술전문작가 전원경의 강연으로 들여다보며, 전문 클래식 연주자들의 고품격 실내악 음악연주가 함께한다.

27일 강릉 공연에서는 ‘런던, 시민이 이끈 예술의 혁명’이라는 주제로 홀바인, 반 다이크, 윌리엄 호가스 등 영국의 작가들의 미술 작품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김주영, 바이올리니스트 우정은, 소프라노 한지화가 연주자로 나서며, 영국을 대표하는 작곡가 헨델, 엘가 등 클래식 음악과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세계적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캣츠'의 OST 삽입곡을 관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이 공연은 수원SK아트리움 자체 제작 프로그램으로 올해 초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국‧공립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었고, 이어 국내 2개 지역(강릉, 광주) 문예회관의 초청을 받아 올 하반기 투어가 확정되었다. 공연은 27일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을 시작으로 15일에는 광주 광산문화예술회관 무대에 오른다. 

강연자 전원경은 '영국: 바꾸지 않아도 행복한 나라' '예술: 역사를 만들다' '런던 미술관 산책' '목요일의 그림' 등의 책을 썼다. 현재는 서울 예술의전당, 천안 예술의전당, 대전 예술의전당 등에서 활발하게 강의하고 있다. 한편 2018년도 수원SK아트리움 기획공연 '전원경의 미술관 옆 음악당 시즌3'은 오는 10월과 12월 공연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