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공무원의 응급헬기 딴지 막겠다"…이재명, 이국종에 사과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8.10.23 18:09
  • 댓글 0

이재명 경기지사가 시끄럽다는 민원이 들어온다는 이유로 경기도 공무원으로부터 응급헬기 운용에 주의를 요구받은 데 울분을 토한 외상외과 전문의 이국종 아주대 교수에게 22일 공개 사과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소음 민원 때문에 생명을 다루는 응급헬기 이착륙에 딴지 거는 공무원이라니…더구나 신임지사 핑계까지. 이재명의 '생명안전중시' 도정철학을 이해 못 하거나 정신 못 차린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 교수에게) 사과드리며 엄정조사해 재발을 막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 교수는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최근 응급헬기 운용 중 한 항공대원으로부터 응급헬기의 소음으로 인한 민원이 자주 접수된다는 이유로 경기도 소방 공무원이 주의를 요구한 사실을 전해 들은 일화를 공개했다.

이 교수는 "(소음을 줄이려면) 어느 한 방향으로만 들어와야 하는데 그때 터뷸런스나 강풍에 휘말리게 되면 추락해서 사망할 수밖에 없다"며 "(소음을 줄이라는 요구는) 저희 죽으라는 소리다"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경기도 소방 공무원 등이) 이번에 신임 누가 선출됐는데 그분은 이런 걸(민원 야기) 싫어하신다 등 윗선의 핑계를 댄다"고 덧붙였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