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공공택지 지정 반대" 성남 신촌 주민들 삭발
  • 정연무 기자
  • 승인 2018.10.11 18:26
  • 댓글 0
성남시 수정구 신촌동 주민들이 성남시청 앞에서 정부의 공공택지 지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정부 계획에 항의하며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성남시 수정구 신촌동 일대 토지주와 건물주 80여 명은 11일 성남시청 앞에서 정부의 공공택지 지정 추진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여한 '성남 신촌지구 공공택지 지정 반대 투쟁위원회' 위원장 등 5명은 정부의 계획에 항의하고 주민들의 반대 결의를 다지는 의미에서 삭발했다.

이날 삭발한 김철혁(61) 신촌지구 지정 반대 투쟁위원장은 "공공택지 지정이 거론되는 신촌동 지역 토지주, 건물주는 다 합쳐 70여명 정도다. 우리가 정부 사업을 맹목적으로 반대하겠다는 건 아니다. 사업부지 51%를 공공개발하도록 무상으로 내줄 테니 나머지 땅 49%를 민간개발하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48∼49년간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행위허가, 토지거래 등이 제한돼 고통 겪었는데 사유 재산을 싼값에 강제수용하려는 것은 국가폭력이라며 공공택지 지정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정부 사업을 막을 수는 없겠지만, 최소한 반발하는 주민들 의견을 반영한 공식 입장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한 광명시나 과천시처럼 성남시도 신촌동 주민들의 제안을 귀담아듣고 국토부에 한목소리를 전달해줬으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21일 경기지역 신규 공공택지로 ▲성남 신촌(6만8000㎡·1100가구) ▲광명 하안2(59만3000㎡·5400가구) ▲의왕 청계2(26만5000㎡·2560가구) ▲시흥 하중(46만2000㎡·3500가구) ▲의정부 우정(51만8000㎡·4600가구) 등 5곳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정연무 기자  jongym@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정연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