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이야기
[인천이야기] 미추홀→소성→경원군→인주→인천으로 지명 바뀌어
  • 이두 기자
  • 승인 2018.10.11 18:05
  • 댓글 0

인천이란 지명은 조선 태종때인 1413년 만들어졌다. 인천 이전의 지명인 인주(仁州)였다. ‘어진 고을’이라는 뜻이다. 이는 이곳 인주 이씨 집안에서 고려 인종의 어머니 순덕왕후를 비롯해 모두 7대에 걸쳐 12명의 왕비가 나왔기 때문에 조정에서 붙인 이름이라고 한다. 인주라고 불리기 전에는 ‘경원군(慶源郡)’이라 불렸다. ‘경사의 근원’이란 뜻이다. 이 역시 왕비들의 고향이기에 붙여졌다. 고려 중기 난을 일으킨 이자겸이 바로 인주 이씨였으며 당시 딸 세 명을 왕비로 보낼만큼 실세 외척으로 막강한 권력을 휘둘렀다.

고려 이전의 지명에 관해서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남겨져 있다.

‘인주는 본래 고구려의 매소홀(미추홀이라고도 함)현으로 신라 경덕왕이 이름을 소성(卲城)이라 고쳐 율진군(栗津郡)의 영현(領縣)으로 삼았고 현종 9년에 수주(樹州) 임내(任內)에 소속하였다가 숙종 때에 이르러 황비 인예태후 이씨의 내향이므로 올려 경원군으로 삼았다. 인종때 황비 순덕왕후 이씨의 내향이므로 지금 이름으로 고쳐 지주사(知州事)로 삼았으며 공양왕 2년에 올려 경원부(慶源府)로 삼았다’

이같은 기록을 볼 때 인천의 지명은 미추홀(매소홀)→소성→경원군→인주→경원부→인주→ 인천을 거쳤음을 알 수 있다.

이두 기자  ld@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이야기면 다른기사 보기
이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