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인천 연수구 한 병원서 주사 맞은 40대 남성 숨져경찰, 경위 조사 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09.27 10:20
  • 댓글 3

최근 인천 남동구의 한 의원에서 수액주사를 맞고 패혈증 쇼크 의심증상을 보여 치료를 받던 60대 여성이 숨진 가운데 연수구의 한 병원에서도 주사를 맞은 4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3분께 지역 내 한 병원에서 주사를 맞고 쓰러져 인근 종합병원으로 후송돼 심폐소생술을 받던 A(41)씨가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같은 날 오전 7시 30분께 인천 연수구의 한 병원에서 주사를 맞은 후 쓰러져 이 종합병원으로 후송돼 심폐소생술을 받던 중이었다.

앞서 A씨는 배가 아프고 설사 증상을 보이는 등 몸이 좋지 않아 해당 병원을 찾아 주사 1대를 맞고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