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국제공항 이용객 10명 중 3명은 저비용항공사 고객"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9.13 18:42
  • 댓글 0
   
▲ 여행객들로 붐비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1∼8월 LCC 이용객 전년 대비 23.9% 증가
2002년 LCC 취항 후 여객 비중 30% 돌파

인천국제공항에 취항한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여객 점유율이 2002년 인천공항에 첫 LCC 노선이 생긴 이래 처음으로 30%대를 돌파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3일 브리핑을 열고 올해 1∼8월 LCC를 이용한 여객 수가 1천383만8038명으로 전체 여객의 30.6%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LCC 여객 수(1116만7999명)와 비교하면 23.9%가 늘어난 것으로 올해 인천공항을 이용한 여객 10명 가운데 3명은 LCC를 이용한 셈이다.

또 올해 1∼8월 LCC 운항 편수는 7만6475편으로, 전체 운항 편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3.3%에 달했다.

LCC 운항과 여객 증가에 힘입어 인천공항의 전체 국제선 운항 편수와 여객 수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8.5%와 11.2%씩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중동 지역을 제외한 모든 노선에서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과 중국 지역 여객이 전년 동기보다 각각 15.9%, 13.0%가 늘며 성장세를 견인했다. 환승객 역시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8.5%가 늘었다.

한편 공사는 지난 9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위기 경보가 '주의'로 상향되자 중동발 항공편 지정 게이트를 운영하는 등 메르스 확산방지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인천공항은 중동발 항공편 지정 게이트 3곳(제1터미널 2곳·제2터미널 1곳)을 별도 운영하고 있다. 지정 게이트에는 검역장비가 갖춰진 탑승교를 운영해 여객들은 항공기에서 내리자마자 검역관으로부터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있는지 확인받은 뒤 입국하게 된다.

아울러 공사는 중동 항공편 전용 수하물 수취대 4곳을 지정해 운영하고 입국 동선을 따라 시설물을 소독하는 등 방역도 강화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통합운영센터 내에 24시간 상황반을 운영하는 등 대응체계를 갖추고 메르스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