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 북항 배후단지 17만㎡ 착공물류클러스터로 육성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9.13 18:17
  • 댓글 0
   
▲ 인천 북항 북측 배후단지 조감도.

인천 북항 일대를 고부가가치 물류클러스터로 육성하기 위한 항만 배후단지가 조성된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북항 북측에 물류·제조시설용지 17만㎡를 17일 착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총 202억원의 사업비를 인천해수청과 인천항만공사가 각각 50억원, 152억원씩 분담해 2020년 3월 준공할 예정이다.

인천 북항에는 현재 목재, 철재 등 벌크화물을 주로 처리하는 17개 선석의 항만터미널이 운영되고 있다.

인천해수청과 항만공사는 이번에 조성하는 배후단지에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해 북항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꾀할 방침이다.

항만공사가 올해 수요조사한 결과 30개 기업이 북항 배후단지 입주 의사를 밝혔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북항에 배후단지를 추가 공급하면 물류부지 부족을 해소하고 인천항 물동량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