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과천 택지개발 자료, 상의하려고 의원에게 보내"김종천 과천시장 밝혀…"지역 과잉개발 우려"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8.09.13 18:11
  • 댓글 0

김종천 과천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수도권 신규택지 개발계획 자료 유출자로 지목된 것과 관련해 "지역의 주택공급 과잉 개발이 우려돼 상의하려고 지역구 국회의원인 신 의원에게 지난달 29일 전화를 걸었고, 시청 비서실을 통해 문서사진 자료 4장을 보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12일 한 언론지와 통화에서 "지난달 24일 국토부와 경기도, LH 등 관계기관 회의 후 경기도가 해당 시와 이 사업을 의논하는 과정에서 사업계획을 전해 듣고 과천이 택지개발 후보지에 포함된 것을 알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택지 정보의 유출자로 밝혀진 경기도청에 파견된 국토부 서기관 A 씨는 지난달 24일 국토부, 도 등이 참여한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한 뒤 자료를 가져왔고, 2∼3일 뒤 신 의원실에서 연락이 와 개발 후보지 리스트만 사진으로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택지 정보를 신 의원에게 처음 제공한 인물은 국토부 직원 A 씨로 보이지만 비슷한 시기에 김 시장도 신 의원에게 자료를 제공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시장은 "과천은 갈현동 지식정보타운 공공주택지구와 주암동 공공지원 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등 개발로 2023년까지 1만4060가구의 공동주택이 들어서는데 이 중 9600가구가 임대주택과 행복주택"이라며 "이미 공공주택 공급비율이 높은데 과천의 마지막 남은 개발 가용지가 또 주택공급 대상지에 포함되면 곤란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는 공식 발표에 앞서 협의 중인 신규택지 개발계획 내용을 신 의원에게 건넨 것을 두고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국가 개발사업을 경기도로부터 설명 듣고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상의도 못 하느냐는 것이냐"며 반문했다.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전체회의는 여야 의원들이 수도권 신규택지 개발계획 자료 유출 의혹의 관련자 출석 문제 등을 공방을 벌여 하루 종일 파행했다.

김 시장은 국회가 요청하면 출석하겠느냐고 묻자 "추가로 사실확인이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아직 요청 들어온 거는 없지만 필요하면 나가서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정용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