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고양북카페 4곳 추가 지역주민의 편안한 독서공간 조성
  • 이승철 기자
  • 승인 2018.09.12 18:50
  • 댓글 0

고양시는 ‘아주 특별한 책의 도시 고양’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1M1M 고양북카페’ 4곳을 발굴하고 11일 협약을 통한 인증식을 가졌다.

고양북카페는 지난해 1, 2호로 선정된 ▲카페 리버티와 ▲벤야민에 이어 이번에 4곳 ▲청소년카페 와락 ▲카유 ▲카페 홈라떼 ▲화전북카페 하하하가 추가돼 총 6곳이 됐다. 

‘1M1M 고양북카페’는 어디에서나 자유롭게 책 읽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책 읽기 좋은 카페’를 발굴해 인증하는 사업이다. 1M1M(일엠일엠)은 1Meter1Minute로 1미터, 1분내 책과 더 가까이 다가간다는 뜻을 담은 고양북카페의 또 다른 이름이다.

고양북카페가 되면 이를 인증해주는 현판과 신간 도서를 지원받으며 지역주민의 편안한 독서공간이자 독서동아리의 전초기지의 역할을 하게 된다. 

내달 10일부터 13일까지는 고양북카페 홍보를 위해 카페 4곳 ▲카페 리버티 ▲카유 ▲청소년카페 와락 ▲카페 홈라떼에서 매일매일 인문학 강연회도 열린다. ‘지금 자녀를 위해 고민해야할 것’을 주제로 4명의 전문가▲이상호 놀이운동가 ▲박미숙 그림책 저자 ▲조천호 대기과학자 ▲황선도 해양수산과학자가 강연에 나선다. 미래 세대를 위한 ‘놀이, 책읽기, 지구환경’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해답을 제시해줄 예정이다. 도서관이 아닌 동네 카페에서 강연을 들을 수 있다는 점이 색다르다. 

강연회에는 고양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오는 30일까지 도서관센터 홈페이지(www.goyanglib.or.kr)에서 선착순 접수받는다. 기타 더 자세한 사항은 도서관센터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고양시 도서관센터(031-8075-9012)로 문의하면 된다. 

명재성 도서관센터 소장은 “앞으로도 책 읽기 좋은 특색 있는 카페 문화 조성은 물론, 시민이 가까이에서 책을 접할 수 있도록 생활 밀착형 독서 공간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철 기자  leesc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이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