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송도바이오교 2.4km 철책 철거친수공간 조성 확대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9.11 18:51
  • 댓글 0
   
▲ 해안 철책 철거 추진 구간.

인천시가 철책에 가로막힌 인천 해안을 시민의 품에 돌려주기 위해 철책 철거사업과 친수공간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천시는 우선 내년 12월까지 남동구 송도바이오산업교에서 고잔톨게이트까지 2.4km 구간에 설치된 철책을 제거하고 친환경 보행로, 공원 쉼터, 철새 관찰대 등을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올해 7월 군사 보호구역 심의를 거친 만큼 국비 목표액 30억원을 확보만 한다면 내년 5월 실시설계 용역을 마치고 같은 해 6∼12월 공사 기간을 거쳐 2020년에는 시민에게 개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은 바다를 품고 있는 해양도시이지만 북한과 마주한 접경지역 특성상 해안 철책이 많아 시민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해양친수공간은 다른 해양도시보다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실제로 강화·옹진을 제외하고 인천 해안 212km 중 63.6km(30%) 구간은 철책에 가로막혀 있다.

인천시는 2035년까지 15곳 38.6km 구간에서 철책과 안전펜스를 철거할 예정이다.

철책 철거사업과 아울러 해양친수공간 조성사업도 가속할 방침이다.

시는 국비·시비 26억원 등 52억원을 들여 2021년 12월까지 영종도 남·북측 해안도로 일대에 해안 탐방로인 '하늘·바닷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보행자 통행로와 자전거도로가 없어 교통사고 등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영종도 해안도로에 탐방로를 설치함으로써 안전한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2020년 12월까지 동구 만석동 만석·화수부두에도 국비 11억원을 포함해 16억원의 예산으로 보행로·가로등·전망데크, 미관형 안전펜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공장과 군사 보호시설로 단절된 수변공간을 연결하고 친수공간을 조성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는 관광명소로 꾸밀 계획이다.

인천시는 이들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국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11일에도 인천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해안 철책 철거사업과 친수공간 조성사업,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 등 19개 현안 사업에 걸쳐 677억원의 예산이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