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는 부영 테마파크 취소를"
상태바
"인천시는 부영 테마파크 취소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08.2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평화복지연대 회원들이 인천시장실 앞에서 부영 특혜 연장을 규탄하고 있다.

 시민단체, 부영 특혜 연장 박님춘 시장 규탄

"무려 1년 반이나 연장… 구태의연 행정 반복"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부영의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특혜 연장 결정에 대해 박남춘 시장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연대)는 29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박남춘 시장은 부영의 도시개발사업에 대해 원칙대로 취소시켜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에서 연대는 “부영의 사업 중 하나인 테마파크 사업은 허가된 사업기간 내에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못해 지난 4월 효력이 정지된 상태“라며 ”두 사업이 조건부로 연동돼 있는 만큼 도시개발사업도 자동 취소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런데도 인천시는 취소하기 위해서는 청문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핑계로 도시개발사업을 4개월간 연장해주고 지난 27일 송도 대우자동차판매(주)부지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수립(변경) 및 실시계획(변경)인가를 고시했다는 게 연대의 주장이다.

연대는 “이번 변경고시로 인해 사업기간은 오는 2020년 2월 28일로 무려 1년 6개월이나 연기됐다”며 “취소는커녕 벌써 5번째 특혜”라고 지적했다.

특히 연대는 “민선6기에서 특혜시비가 끊이지 않았던 사업에 대해 민선7기에서도 구태의연한 행정을 반복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박남춘 시장은 원칙대로 도시개발사업을 취소시키라”고 강조했다.

연대 관계자는 “박남춘 시장은 하루속히 잘못된 행정을 바로잡고 잃어버린 시민신뢰를 되찾기 바란다”며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행동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영의 송도 사업은 아파트를 개발하는 도시개발사업(약 54만㎡)과 테마파크를 조성(약 50만㎡)하는 사업으로 그 중 하나인 테마파크 사업은 환경영향평가서, 놀이기구 설계도서 등을 허가된 사업기간 내에 제출하지 못해 지난 4월 30일에 효력이 정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