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국가 을지로위원회' 신설"
상태바
송영길 "'국가 을지로위원회' 신설"
  • 김동현 기자
  • 승인 2018.08.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 당대표 될 것"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 후보가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생경제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 후보는 16일 "당대표가 되면 당·정·청 협의를 통해 '국가 을지로위원회'를 즉각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위원회 신설 목적인 갑질 문화 개선에 '응급 민생 대응' 역할을 추가해 정부 경제정책이 현장에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을(乙)지로위원회는 2013년 6월 당내에 설치된 '을 지키기 경제민주화 추진위원회'의 이름이 길고 복잡하다는 지적에 따라 '을을 지키려는 노력' 위원회를 줄여 만든 이름이다. 사회 곳곳의 갑(甲)질 문화를 근절하기 위해 만든 당내 특별기구로, 주로 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정책을 많이 내놓았다.

문재인정부는 출범 초기 당내 기구인 을지로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위원회로 격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송 후보는 "정부 경제정책의 3개축인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과감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길을 닦는 '민생 당대표'가 되겠다"며 "민생이라는 4번째 축을 달면 대한민국 경제는 사륜구동으로 더 안정적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대표가 되면 당 을지로위원회가 민생현장에서 더 역동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위원장을 민생최고위원으로 지정하겠다"며 "당 지도부가 민생현장을 직접 찾는 '민생 최고위원회의'도 월 1회로 정례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아울러 당 소속 모든 국회의원과 원외 지역위원장을 당연직 '지역 을지로위원장'으로 임명하는 한편 당내 '민생국'을 설치하고 관련 당직자·예산도 대폭 확충하겠다고 했다.

송 후보는 또 "당 정책위원회와 민주연구원이 민생법안과 민생정책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응급 민생 신고센터' 개설도 추진하겠다"면서 "응급 민생문제 대응이 더 잘되도록 공천심사에 민생성과와 민생계획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국민연금 개편 논란과 관련, "국민연금도 공무원·군인·사학연금 등과 같이 기금이 고갈돼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하도록 하는, 남인순·정춘숙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을 야당과 함께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자신의 대표 경제정책인 '누구나 집' 프로젝트 역시 당대표가 되면 정부·여당의 주요 추진 정책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집값의 10%만 있으면 최초 분양가격으로 주택매입이 가능하도록 해주는 제도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도 담겨있다.

송 후보는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의 두 기둥 중 하나인 집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며 "소득주도성장의 하나로 가처분소득을 높여주는 '누구나 집' 프로젝트를 확대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