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망사고 포천 석탄발전소 처벌을"경기북부 시민사회단체 회견
  • 이재학 기자
  • 승인 2018.08.09 18:05
  • 댓글 0

9일 경기북부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근로자 사망사고를 낸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처벌을 촉구했다.

경기북부비정규직지원센터는 이날 오전 11시께 석탄화력발전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전소 사업자인 GS E&R의 안전불감증과 주민 무시를 규탄한다"며,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행사에는 민주노총경기북부지부,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 포천성공회나눔의집, 민주노총포천시대표자협의회, 민중당포천시지역위원회가 함께 했다.

지난 8일 오전 8시 48분께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지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점검작업 중 분진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나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근로자 4명이 다쳤다.

이재학 기자  lee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이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