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양주시, 백석읍 상수도관 파손2500여세대 일시 단수…복구 '구슬땀'
  • 조영욱 기자
  • 승인 2018.08.09 17:39
  • 댓글 0

 

9일 오전 5시경 백석읍 단촌삼거리에 매설돼 있는 상수도 700mm 배수본관의 곡관부 이탈로 누수가 발생, 양주시가 긴급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상수도관 파손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신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상수도 누수는 백석읍 단촌삼거리 인근 하수관로 정비사업 토공사 중 발생한 것으로 백석읍과 광적면 내 2500여 세대에 일시 단수가 발생했다.

시는 사고발생 즉시 이성호 양주시장을 비롯한 관계공무원 등이 현장에 출동했으며, 양주경찰서 등 관계기관과 연계해 사고 구간 교통을 통제하고 가용인력과 중장비를 동원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블록별 단수지역을 파악해 단수 방송을 실시하고 비상연계를 시행해 1700여세대에 수도를 공급했으며, 백석읍과 광적면행정복지센터을 통해 단수 세대에 음용수를, 양주수도관리단에서는 백석생활체육공원에서 생활용수를 즉시 공급하는 등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다각적인 조치를 추진중이다.

특히 이성호 양주시장은 “폭염관련 노약자시설 등에 피해가 없도록 적극 조치할 것”을 당부했다.

조영욱 기자  jyu470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조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