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안양과천TG서 리콜대상 BMW 320d 화재운전자 "주행중 연기, 갓길 주차후 불"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8.08.09 17:38
  • 댓글 0

제품결함 논란이 일고 있는 BMW 320d 모델에서 또 불이 났다.

9일 오전 8시 50분께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방향 안양과천TG 인근을 지나던 BMW 320d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15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차량이 전소했다.

운전자는 경찰에서 "서울 직장으로 가던 중 보닛에서 연기가 피어올라 갓길에 주차했더니 불이 났다"라고 진술했다.

불이 난 차량은 2014년 3월 제작된 BMW 320d 모델로, 리콜 대상으로 전해졌다.

320d는 2013년 2월∼2016년 8월 제작된 모델이 리콜 대상이다.

차주는 이 차량을 2016년 중고로 구입해 운행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화재는 올해 들어 주행 중이나 주차 직후 BMW에서 발생한 화재와 유사한 케이스로, 36번째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정용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