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폭염 따른 냉방질환 예방에 '만전'미추홀구, 다중이용시설 레지오넬라균 검사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8.09 17:22
  • 댓글 0

미추홀구가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따른 냉방 관련 질환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미추홀구는 지속되는 폭염으로 에어컨 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오는 9월까지 병원, 대형건물, 대형목욕탕, 복지시설, 숙박업소 등 49곳의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한다.

검사는 담당 공무원이 현장에 나가 냉각탑수 및 수계시설의 가검물을 채취,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다.

검사 결과 레지오넬라균 등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될 경우 즉시 청소 및 소독 조치토록 해 불검출 시까지 재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또 시설별 환경관리 방법을 집중 홍보, 레지오넬라증 발생 예방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한편 레지오넬라증은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레지오넬라 폐렴 발생시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50세 이상, 만성폐질환자, 면역저하자, 당뇨, 암 등 만성질환자에서 주로 발생한다.

레지오넬라균은 냉각탑수, 샤워기 등 건물의 급수시설, 목욕탕 욕조수, 호흡기 치료기기, 장식분수 등의 오염된 물에서 증식한 균이 비말형태로 인체에 흡입돼 감염된다.

일반적으로 사람 간 전파는 없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