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중부
안양시, 납세자보호관 역할 확대찾아가는 지방세 상담 서비스 실시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8.08.08 18:27
  • 댓글 0

안양시는 시민들의 지방세 관련 고충민원해소와 납세자의 권리 보호를 위해 운영 중인 납세자보호관의 역할을 확대해 찾아가는 지방세 상담 서비스를 실시한다.  

납세자보호관은 옴부즈만 제도의 하나로 지방세 분야에 전문성이 있는 공무원이 납세자 권익향상을 위해 지방세 고충 민원, 체납처분 등과 관련한 권리보호 요청, 세무조사 기간 연장 및 연기 등을 전담토록 하고 있으며, 올해 4월부터 시 자치행정과에 배치돼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시는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시민들의 일상 속 고민을 해결하는 시민행복 상담실에 납세자 보호관을 오는 10일부터 합류시켜 지방세에 대한 궁금증과 애로사항 등을 현장에서 귀 담아 듣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납세자 보호관 제도 운영을 통해 납세자의 권익보호는 물론 지방세 과세의 신뢰도를 높여 성실 납세자가 우대 받는 조세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면 다른기사 보기
정용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