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 기업 에몬스가구 대도약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7.11 19:10
  • 댓글 0
   
▲ 김경수(오른쪽 첫번째) 에몬스가구 회장.

"상반기 25%  성장… 올해 매출 2000억원 이상"
"친환경·스마트한 가구로 소비자 감동시키겠다"

㈜에몬스가구는 올해 상반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25% 성장해 연간 매출 목표를 2천억원 이상으로 잡았다고 밝혔다.

에몬스가구는 11일 인천 남동공단 내 본사에서 열린 '2018 가을·겨울 가구 트렌드 및 신제품 품평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경수 에몬스가구 회장은 "지난해 매출이 1900억원이었는데 올해 상반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25% 성장했으니 한 해 매출은 20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안전 이슈로 업계가 부진했으나 우리는 제품을 직접 제조하는 명품 전략을 추구한 덕분에 신뢰가 쌓여 성장할 수 있었던 듯하다"고 자평했다.

이번 품평회에선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고품격 가구,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편안한 휴식을 돕는 침대와 매트리스, 세라믹 식탁 등 70여 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매트리스 브랜드 '노블앙'은 공인된 시험기관 ㈜한일원자력에서 기존 공급한 매트리스 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을 인증받았다.

새롭게 선보인 '블랙넘버7'은 고밀도 천연라텍스를 75㎜ 사용하고 그 위에 무독성 폼 45㎜를 적용해 누웠을 때 마치 내 몸을 감싸 안아주는 듯한 포근함과 탄력감을 느끼게 했다.

또 양모와 모달 등 자연주의 소재로 감싸 건강하고 쾌적한 매트리스를 완성했다.

에몬스가 새롭게 선보인 '로즈 화이트' '로즈 골드' 침실시리즈는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고 변색 우려 없이 오랫동안 아름다운 색감을 유지하는 고급소재인 강화유리를 사용했다.

고품격 자연 소재를 사용한 하이엔드 시리즈 '에르디앙스'(ERDIANCE)의 소파는 고급 가죽의 두께감이 느껴지는 통가죽을 소파 전체에 사용했다.

김 회장은 "에몬스는 39년간 직접 제조를 바탕으로 품질과 디자인을 명품화하면서도 착한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해 왔다"며 "앞으로 자연 소재를 그대로 사용한 친환경 가구, 스마트한 기능 등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가구로 소비자에게 감동을 주겠다"고 밝혔다.

신세계가 까사미아를 인수하는 등 대형유통사가 가구 시장에 진출하는 데 우려는 없느냐는 질문에는 "소비자는 가구 하나만 보고 구매한다"며 "39년간 쌓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 선택을 충분히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994년부터 시작한 에몬스가구의 신상품 품평회는 매년 2회씩 대리점주가 직접 신제품을 평가하는 시스템으로, 판매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제품에 반영하고 있다.

특히 본사와 대리점에서 근무하는 직원 중 열정과 역량이 검증된 인재에게는 초기 인테리어, 임대 보증금, 광고비 등을 지원해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김 회장은 "대리점과 본사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상생의 길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오프라인 통합 마케팅 강화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에몬스가구는 이번 품평회에서 대리점주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제품들을 올해 하반기에 신상품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