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10개 항만 붉은불개미 집중관리34개 항만에 살충제 뿌려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8.07.11 19:01
  • 댓글 0
   
▲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10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붉은불개미 대응 관계기관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정부가 광양항, 울산항, 포항 영일항 등 전국 항만 10곳을 집중관리대상으로 정하고 붉은불개미 예방·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부는 10일 오후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붉은불개미 유입 차단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 전국 항만 34곳의 야적장 바닥 틈새와 잡초 서식지 등 붉은불개미가 살만한 곳에 살충제 '개미베이트'를 뿌린다. 연쇄살충 효과가 있는 약제로 서식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예찰 조사의 빈틈을 보완하면서 소독·방제에 들어가는 인력과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며 "붉은불개미가 정착하는 것을 선제로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미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평택·인천·부산항을 포함해 10개 항만을 집중관리대상으로 항만으로 지정해 예찰 전담인력을 확대한다.

대상 항만은 광양항, 울산항, 군산항, 포항 영일항, 경인항, 부산 감천항, 서산 대산항 등지로 불개미가 사는 지역 화물이 주로 수입되는 곳으로 선정됐다. 이들 항만은 앞으로 붉은불개미 발견 지역에 준하는 수준의 예찰과 방역이 이뤄진다.

이에 따라 예찰 트랩 설치와 육안 조사는 월 1회에서 2주 1회로 늘어나고, 월 1회 정부 합동 예찰이 진행된다. 항만 주변 검역지정장소 489곳에 대해서는 이달 말까지 점검이 이뤄진다.

정부는 또 붉은불개미 자문 민간전문가를 기존 4명에서 8명으로 늘려 현장 합동조사, 불개미 분류, 유입경로 역학조사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이 밖에 항만·물류창고 종사자들이 붉은불개미로 의심되는 개체를 발견했을 때 재빠르게 신고하도록 인터넷 포털 사이트와 SNS 등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홍보한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붉은불개미 유입 확산 차단을 위해 예찰 조사, 일제 소독, 컨테이너 점검 강화 등 총력 대응을 하고 있지만, 인천항에서 새로이 불개미 군체가 발견된 만큼 차단 방역을 심각한 수준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관계부처 간 빈틈없고 유기적인 방역체계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달 6일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시멘트 틈새에서는 여왕개미를 포함해 붉은불개미 770여 마리가 발견된 바 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인천항에 붉은불개미 유인용 예찰 트랩 766개와 간이트랩 300개를 추가로 설치하고 포획 여부를 매일 확인하고 있다.
또 발견지점 주변 200mx200m 범위에서는 컨테이너를 함부로 옮기지 못하게 하고, 외부 정밀조사와 소독을 거치고 나서야 반출하고 있다. 부두 전체 바닥면에는 소독 약제를 뿌려 붉은불개미 확산을 막고 있다.

정부는 "식물 검역 강화 차원에서 개미류가 섞여 들어오기 쉬운 코코넛 껍질과 나왕각재 등 32개 품목에 대해 전체 개장 검사를 하고 있다"며 "부산항 등 10개 항만과 내륙 컨테이너 기지에서 고위험 지역에서 온 컨테이너를 집중적으로 점검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나온 인천항 붉은불개미의 유전자를 분석하는 등 역학조사를 통해 유입 원인, 시기, 발견지 지점 간의 연계성을 규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