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송도 악취는 대체 어디서 시작되나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7.11 18:18
  • 댓글 0
   
▲ 송도국제도시에서 악취 측정이 이뤄지고 있다.

냉난방 공급업체 추정, 연관성 입증하지 못해
해당 업체 "2010년부터 LNG 배출… 민원없어"

지난달 인천 송도국제도시 일대에 퍼진 악취의 진원지가 지역 냉난방 공급업체라는 추정이 나왔다.

인천시 연수구는 지난달 27일 인천소방본부에 "송도에서 가스냄새가 난다"는 악취 신고가 집중된 날, 송도 남단에 있는 인천종합에너지가 액화천연가스(LNG) 40kg을 배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당시 인천종합에너지가 LNG를 배출한 시간이 오후 3시 23분인데, 정확히 이 시간부터 인천소방본부에 악취 신고가 집중돼 128건이 접수된 사실도 파악했다.

연수구는 이날 송도지역 다른 가스시설인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 E1에너지, 압축천연가스(CNG) 버스 충전소 등지에서 별다른 특이점이 없었던 점을 들어 인천종합에너지를 악취 진원지로 추정하고 있다.

인천종합에너지는 냉·난방 공급설비 가동에 앞서 연료로 사용되는 LNG 잔량을 배출할 때 LNG의 무색무취한 특성 때문에 인지가 어려운 점을 고려, 냄새를 내는 '부취제'를 섞어 배출한다.

부취제의 원료는 황화합물로 매캐한 냄새를 내 사람에게는 불쾌감·혐오감을 유발한다. 일반적으로 '가스 냄새'라고 지칭하는 것은 황화합물 냄새다.

인천종합에너지는 그러나 악취 민원이 집중된 날 LNG를 배출한 것은 맞지만, LNG 배출 때문에 악취가 진동했다는 주장에는 반박하고 있다.

인천종합에너지 관계자는 "설비는 일주일에 2∼3번 가동하는데 그때마다 LNG 배출을 해 왔다"며 "2010년부터 해온 과정인데 이에 따른 악취 민원은 없었다. 지난달 악취 민원 시점과 LNG 배출 시점이 같은 것은 우연으로 보인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연수구 등 관계당국도 인천종합에너지의 LNG 배출이 악취의 직접적 원인으로 작용한 것인지 인과관계를 명확히 입증하지는 못하고 있다.

실제 악취 발생 당시 송도지역 6곳에서 포집한 공기에서는 황화합물인 황화수소가 적정 함유 기준치인 0.02ppm보다 훨씬 못 미친 0.0001∼0.0006ppm이 검출됐다.

인천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악취는 발생 당시 전문장비로 공기를 곧바로 포집해야 정확한 성분을 분석할 수 있다"며 "그러나 악취는 시점과 장소를 특정하기 어렵고 금세 확산해 날아가기 때문에 유의미한 분석 결과를 얻기는 매우 어렵다"고 설명했다.

연수구 관계자는 "악취 진원지로 인천종합에너지가 가장 유력하지만, 이곳에서 배출된 LNG가 악취의 원인이라고 단정할만한 근거는 없다"며 "대신 인천종합에너지 측에 LNG배출 저감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편 송도국제도시 일대에서는 지난 4월 30일에도 역겨운 악취가 풍긴다는 119신고가 40여 건 접수됐지만, 원인은 드러나지 않았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